2012.2.14(IT)

IT issues : 2012. 2. 14. 21:07

1. [매일경제]삼성-KT, 스마트TV전쟁 2라운드

"스마트TV가 다른 스마트 기기보다 더 많은 네트워크 트래픽을 유발한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. 노트북PC나 스마트TV나 인터넷 망에 주는 부담은 같다."

방어적 태도를 취해온 삼성전자가 13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스마트TV가 망 과부하를 초래한다는 KT 측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.

일부 전문가들은 KT가 여론 악화와 정부 제재라는 이중 부담이 있음에도 망 접속 차단이라는 초강수를 둔 것은 향후 '인터넷 종량제' 논의를 끌어내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하고 있다.

이경식 삼성전자 상무는 "스마트TV가 IPTV에 비해 5~15배 정도 전송량이 필요하다는 KT 측 설명은 틀리다"며 "스마트TV는 IPTV와 달리 실시간 방송을 시청할 때 인터넷 망을 거치지 않는다"고 말했다.

또한 HD급 영화 한 편(2시간 기준)은 보통 3.5GB 정도 용량인데 이를 스마트TV로 내려 받든 PC로 내려 받든 유발되는 트래픽 양은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. 화면이 큰 스마트TV가 PC나 스마트폰에 비해 망 과부하를 더 유발하는 게 아니라는 설명이다.

이 상무는 "망 과부하 문제는 콘텐츠 이용 패턴이 변화한 데 따른 현상으로 삼성과 같은 특정 기업에 망 분담금을 부과하겠다는 건 세계적으로 전례가 없는 일"이라고 주장했다.

특히 삼성전자는 IPTV나 인터넷전화 업체와 달리 인터넷 망을 이용해 수익을 취하는 기업이 아니라고 강조했다.

스마트TV를 통해 TV용 애플리케이션(앱)을 올릴 수 있는 장터를 조성한 것은 콘텐츠 개발자를 위한 수익모델을 제시하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.

송헌태 삼성전자 상무는 "지난 10일 KT 측 인터넷 망 차단을 철회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"면서 "소비자 불편을 최대한 빨리 해소하기 위해 추가 법적 대응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"고 말했다.

삼성전자가 지금까지 국내에 판매한 스마트TV는 80만대. 이 중 30만명에 달하는 KT 이용자가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.

KT는 이날 재차 기자간담회를 열어 삼성 스마트TV 망 차단에 대해 유감을 나타내면서도 "망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"라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.

김효실 KT 상무는 "삼성이 KT와 협력하게 되면 IPTV에 상응하는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예정이며 KT는 이로 인한 망 대가 수익을 농어촌 지역을 포함한 통신망 투자에 사용하겠다"고 강조했다. KT는 스마트TV 한 대당 최소 5000원 정도 대가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삼성 측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주관하는 망 중립성 포럼을 통해 타협안 도출에 협력하되 KT가 요구하는 망 분담금은 지불할 의사가 없다고 덧붙였다.

박준호 삼성전자 전무는 "KT가 삼성에 망 분담금을 요구하기보다는 KT의 IPTVㆍ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를 늘릴 수 있는 방향으로 삼성과 협력하는 사업모델을 협의하는 게 상호 바람직할 것"이라고 말했다.

일부 전문가도 삼성과 KT가 향후 협력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.

홍대식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"휴대폰 판매처럼 이통사와 제조사가 결합해 상품을 판매하는 형식으로 스마트TV 비즈니스가 나올 수 있다"고 내다봤다.

전문가들은 이번 KT 측 조치가 인터넷 종량제를 도출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해석한다. 인터넷 종량제는 일정액을 내면 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정액제와 달리 네트워크를 사용한 양에 따라 요금을 달리 부과하는 제도다.

[황인혁 기자 / 손재권 기자 / 김대기 기자]


'IT issue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2.2.14(IT)  (0) 2012.02.14
2012.2.7(IT)  (0) 2012.02.07
2012.2.2(IT)  (0) 2012.02.02
2012.1.28(IT)  (0) 2012.01.28
2012.1.27(IT)  (0) 2012.01.27
2012.1.26(IT)  (0) 2012.01.26
Posted by Andy Jeong

댓글을 달아 주세요